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카드값 다음달 내는 3가지 방법

카드값 다음달 내는 3가지 방법

신용카드를 이용하다보면 이번달에 다른 소비가 많았다거나 신용카드를 많이 사용해서 카드대금을 납부하기 어려운 상황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글은 카드값 다음달 내는 방법을 소개 합니다.

카드값 결제가 당장 어려우신 분들은 아래 내용을 참고하셔서 해결할 수 있으니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카드값 다음달 내는 방법들

우리가 살다보면 신용카드를 생각보다 많이 쓰는 경우가 있습니다. 지인들과의 약속자리, 예상치 못한 쇼핑으로 인한 소비등으로 인해서 카드값이 많이 나오는 달이 있죠.

그래서 많은 분들이 할부로 결제를 하고는 합니다. 하지만 할부결제의 경우에는 결제당시에 지정한 개월수로 나눠서 결제하는 것이며, 이미 일시불로 결제한 금액을 다음달에 내는 것은 아닙니다.

그래서 이미 일시불로 결제한 상태의 카드값을 다음달로 이월시키는 방법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1. 분할납부

분할납부서비스란 결제금액이 부담될때 신청하는 서비스 중 하나입니다. 납부할 개월 수를 선택하고 개월 수에 맞게 나누어서 내는 방식입니다. 다만 여기서 수수료는 발생합니다.

분할납부 예시

예를 들어 위 사진과 같이 3개월로 100만원을 나누어서 계산하면 월평균 수수료는 대략 1만원 정도(수수료가 연17%라고 가정했을때)가 됩니다. 개월수를 오래할수록 수수료는 많아집니다.

신청가능한 기간은 카드대급 결제일 1일전까지이며 카드사 마다 다를 수 있지만 영업시간내로 신청하시는게 좋습니다. 참고로 이미 할부결제한 금액은 분할납부 대상금액으로 되지 않습니다.

2. 리볼빙(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

리볼빙은 많이 들어보셨을 것 입니다.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이라고도 하는데요. 분할납부와는 좀 다른 방식입니다.

분할납부는 개월 수를 지정하고 나누어서 내는 반면, 리볼빙은 자신이 선택한 비율만큼만 이번달에 결제를 하고나면 나머지 금액은 다음달에 사용한 금액과 합산해서 결제하는 서비스입니다.

이용 수수료는 분할납부와 비슷하지만, 리볼빙은 해지를 하지 않으면 다음달로 계속 넘어가기 때문에 신용카드 사용금액을 연체할 위험성이 있으니 조심하셔야 합니다.

리볼빙의 이자 계산방식을 참고해보면 분할납부보다 더 위험성이 크다는 것을 아실 것 입니다.

3. 카드대출로 대금결제

신용카드사에도 대출서비스가 있습니다. 보통 현금서비스, 카드론이라고 불리는 단기카드대출과 장기카드대출이 있습니다. 카드사에 요청을 하면 단기카드대출 또는 장기카드대출로 카드대금을 대신 결제할 수 있게 해줍니다.

신청한 금액은 카드결제 계좌로 입금되는 방식이 아니라, 결제대금을 차감하는 방식인데요. 만약 한도가 더 필요하다면 따로 대출서비스를 이용해서 카드값을 상환하고 나머지 금액을 이용해도 되긴 합니다.

신청기간은 결제대금 확정일(카드사 마다 다르지만 보통 10일 이전)이후 부터 결제일 전날까지 신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할 예정이라면 단기카드대출 장기카드대출 차이를 먼저 알고 있는게 중요하며 유의해야 할점은 신청후 취소가 불가능 할 수 있다는 것 입니다.

수수료가 너무 부담된다면?

위에서 설명한 3가지 방법은 모두 카드사에서 운영되는 서비스 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수수료및 대출의 이자가 높은편입니다.

카드값이 100만원정도라면 크게 부담이 되진 않겠지만 그 이상의 금액을 이용할때는 이자 및 수수료 부담이 클 수 있습니다.

그럴때는 차라리 정부에서 지원하는 햇살론을 이용해서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은 뒤에 아예 이번달 카드값을 상환해버리고 대출금을 값는 방법을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1금융권의 낮은 금리의 신용대출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을 것 입니다. 하지만 주의해야할 것은 중도상환수수료 없는 상품이어야 목돈이 생기면 바로 상환해도 문제가 없다는 것입니다.

이번시간에는 카드값을 다음달에 내는 방법에 대해서 소개하고 수수료가 너무 비싸다고 생각될때 다른 방법은 뭐가 있는지에 대해서 소개해 보았습니다. 도움이 되었길바랍니다.

▼다른 사람들이 더 찾은 내용

카드값 연체 기준, 연체를 막는 방법 4가지

신용카드 리볼빙 이용불가, 대처방법 3가지

댓글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