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결혼식 본식 원판촬영은 도대체 뭐냐

결혼식 본식 원판촬영은 도대체 뭐냐

요즘 예식장 계약하고 스드메 계약하고 정신이 없다.

아니, 플래너의 도움을 받아도 뭐가 뭐고 어떻게 진행되는지 헷갈리기만 한다. 그래서 진짜 짜증이 났었는데 그중에 하나가 바로 원판 이라는 말이다.

스냅..dvd..이딴 단어로만 적혀있으니 뭐가 뭔지 기억이 나나. 그냥 “본식 가족 및 지인들과 전체사진” 이렇게 써놓으면 안되는걸까?

어쨋든 이것 저거서 계약서를 보니 본식 원판촬영이라는 항목이 있었는데 이게 무엇인지 쉽게 설명해 볼까 한다.

본식 원판이란

결혼식에 한번이라도 가봤다면 찍어봤거나 저 멀리서 봤을텐데 결혹식장 앞에 사람들 우르르 나가서 정면을 바라보고 사진 찍는 것을 말한다.

이때 가족끼리 찍고, 직장동료와 같이, 친구랑 같이 등 결혼식이 끝나고 앞에서 사진 찍는 다는 것이다.

원판 사진은 어떤 업체에서 할까?

그렇다면 이런 사진은 어디에서 계약하고 진행이 되는걸까? 복잡하다.

여러가지 경로가 있는데.

  • 웨딩홀 제휴되어 있는 업체
  • 스튜디오 촬영 업체
  • 스냅사진 업체

이정도였다. 나는 웨딩홀은 기본적으로 식사랑 홀대관 정도만 계약하고 나머지는 다 따로 하는데 스튜디오 촬영 업체에서 원판사진도 같이 하길래 지원을 받았다.

본식사진, 웨딩사진 이렇게 두가지로 보면 되는데 결혼식 전에 웨딩사진을 찍는 업체에서 웨딩사진때 스튜디오에서 찍고. 본식(결혼식 당일)에 원판앨범 3권 받아서 양가 부모님에게 하나씩 드리고 내가 하나 갖는걸로 했다.

스냅이랑 dvd(동영상촬영)은 그렇다 치더라도 원판사진은 거의 필수이지 않을까 싶다.

댓글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